미국의 택시 시장이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얼마전 발표한 우버에 이어 비행기 제조 산업의 강자인 Airbus가 2019년부터 온디멘드 비행 서비스를 시행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서비스는 올 가을부터 자회사인 Voom(헬리콥터 셔틀회사)을 통해 미국에서 시작할 것이라고 밝혀왔으며, 이 회사는 기존에 남아메리카 지역에서만 서비스를 해 왔었습니다.

우버는 7월부터 맨하탄에서 JFK 공항까지 에어 셔틀을 운행할 것이라고 밝혀왔습니다만, 이는 Blade라는 회사가 비슷한 서비스를 뉴욕 그리고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서도 제공하고 있는 서비스와 비슷합니다.

마지막으로, Airbus의 Voom은 2019년부터 아시아 지역에 그 서비스를 넓힐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2025년까지는 약 25개 도시에서 2백만명에게 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혀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