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와 인텔이 자율주행 선박을 현실화화다

A concept illustration of an autonomous Rolls-Royce vessel. Image: Rolls-Royce

자율 주행 자동차에 이어 자율 주행 선박도 곧 현실화 될 듯 싶습니다. 롤스로이스는 인텔과 엔지니어 협력 팀을 만들어 완전한 자율 주행 선박을 만들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롤스로이스(이름은 자동차를 만드는 브랜드와 이름이 같지만 다른 회사임)는, 지난 2010년 초부터 자율 주행 선박을 만들기 시작한 기업으로, 작년에 2025년까지 선원이 없는 자율 주행 선박을 만들겠다고 발표 했었습니다. 그 첫번째 발돋움은 선원들을 위해 지능형 인지 시스템(Intelligent Awareness system)이었습니다.

이 시스템은 여러대의 카메라 네트워크와  LIDAR, 그리고 레이더를 사용해 중앙에서 프로그램이 처리를 하며, 이 프로그램은 기계 시각 알고리즘을 사용하여, 다른 선박같은 장애물을 인지하여 선원들에게 알람을 보냅니다. 인텔과 협력하게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인텔의 3D NAND solid-state drives에 데이타(하루에 약 1TB의 데이타)를 저장하며, 인텔의 Xeon칩을 사용하여 처리합니다.

롤스로이스의 디렉터인 Kevin Daffey는 “말하자면 이 시스템은 선박의 눈과 귀가 될 것입니다”라고 언급했습니다.

Rolls-Royce’s Intelligent Awareness system coordinates data from multiple systems to tell crew about nearby vessels and obstacles. Image: Rolls-Royce

이 시스템은 선박이 다가오면 그 배가 바다에 얼마나 잠겨있는지를 인식해, 크루즈쉽인지, 유조선인지 그냥 예인선인지 구분하며, 날씨가 안 좋아 구분을 하기 쉽지 않은 날에도 여러가지 데이터를 가지고 이를 알아내어 유용합니다. 특히, 배를 정박시킬때에 현재의 워키토키로 무선하며 정박하는 것과는 달리 이 시스템을 사용하면 센서 같이 작동해 도움이 크게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는 앞으로 다가오는 무인 선박시대에 커다란 디딤돌이 될 듯 보입니다.

현재 이 시스템은 여러 일본 선박으로 테스트가 되었으며, 롤스로이스는 이 시스템을 이미 팔기 시작하였다고 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